비전한의원 메인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 비대증

50대 후반이 되면서 급성전립선염을 앓았거나 만성 전립선염 등을 치료되지 않아 장기간 지속되거나 혹은 남성 호르몬의 분비 부족현상과 맞물려 전립선이 부풀어 요도를 압박해 소변이 시원찮고 보고 싶을 때 보지 못하고 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못하고 가늘게 보거나 지루하게 보면서 개운치 않는 등의 증세를 보이는데 한마디로 전립선이 부풀어(팽배해짐)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것을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한다.
주로 60대 이상이 되면 노화현상으로 전립선이 차츰 커지게 되면서 전립선 비대증이 되는데 60대의 절반이상 80대의 90%이상 정도가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하지만 치료를 받는 사람은 거의 드물다.
대개 나이 들면 소변줄기가 가늘어지고 힘이 없어지는 것은 양기부족인데 나이 탓으로만 여길것이 아니라 조기에 치료하면 소변줄기가 굵고 힘이 있게 나오게 되며 정력증강의 효과도 얻을 수 있지만 방치하게 되면 소변이 방광에 꽉 차있는 느낌과 함께 소변을 자주 보는 현상이 나타나 밤에 화장실을 자주가게 되어 숙면이 힘들고 이로 인해 면역력저하로 인한 합병증도 우려된다.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

* 첫 소변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힘이 듬(공중 화장실에서 소변을 볼 때 더 곤란함)
* 소변을 참지 못하거나 나올 듯 하면서도 나오지 않음
* 소변줄기가 가늘어지면서 개운하지 않고
* 밤에 소변보는 횟수가 2~3~4회 이상으로 깊은 잠을 자지 못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줌
* 장거리 여행시 소변을 지리거나 참아야하고 불편하기 이를 데 없다.
* 사정장애를 일으켜 성감을 반감시키거나 만족하지 못하는 요인이 된다.
* 일상생활에서 의욕상실로 이어져 우울감을 호소한다.

전립선 비대증환자의 주의사항

소변을 참게 되면 방광이나 특히 신장을 상해 신부전으로 사망하는 예도 있고 감기약을 무심코 복용하면 악화될 수 있으며 카페인이 든 음료나 과음을 피해야 하고 특히 맥주와 노화방지제 DHA제제를 복용하면 전립선이 갑자기 커질 수 있으므로 주의를 해야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을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들 * 소변을 자주 본다. 소변줄기가 약하다.
* 소변 후 한 두 방울씩 떨어진다. 소변을 참기가 힘들다.
* 소변 후 잔뇨감이 있다. 소변볼 때 힘이 주어진다.
* 소변을 보다가 중단되는 경우가 있다. 야간에 소변보기 위해 잠을 자주 깬다.

전립선 비대증의 한방치료

본원에 50대 후반의 남성환자가 전립선 비대증 진단받고 양약을 1년간 복용하며 치료하는 중에 내원하셔서 소변보기가 힘들고 또 소변을 보고난 뒤 끝이 개운치 않고 밤에 힘을 쓰지 못하고 만족도 못하며 크게 아픈 곳은 없지만 평소 소화가 잘 안되고 직장에서 오랫동안 앉아서 일을 하다 보니 요추 4, 5번과 미골이 전위되어서 요통을 자주 호소했던 환자였습니다. 이에 요추 및 골반교정을 3회 실시하고 본원의 전립선 치료제 청비전(A)를 2개월 복용하면서 봉독약침과 배뇨약침 12회 환부에 시행하며 치료하니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의 경우 만성 전립선염의 치료와 비슷하지만 배뇨곤란이 심한 경우 배뇨관리에 더욱 중점치료를 하게 됩니다.

  • 본 사이트의 내용 중 부분 또는 전체를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비전한의원 메인

  • 비전한의원
  • 주소 : [54992]전북 전주시 덕진구 진북동 292-7 (노송여울2길 140)
  • 전화 : 063)254-8275
  • 팩스 : 063)254-8535
  • 사업자 등록번호 : 120-90-67607
  • 대표 : 김경렬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
  • 이메일 : pghw@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