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한의원 메인

아토피

아토피

아토피

아토피성피부염

아토피란

  • 아토피 4년 초기
  • 아토피 4년 치료 2개월
아토피는 알 수 없는, 원인도 모른다는 뜻으로 최근 부쩍 증가하는 알레르기 면역질환으로 인구의 10~15% 정도이며 증상은 피부 가려움, 발진, 발적, 짓무름, 각질, 태선형 등으로 계절이나 기후 음식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에 의한 것인데 대개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나타난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연령에 따른 분류

-유아기(생후 2개월에서 만 2세) 초기에는 이마나 볼 두피 등에 빨갛게 달아오른 증세가 나타나다가 전신에 함께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며 유아기 후반에는 귓불이나 무릎 안과 후면 등에 습진형태로 나타나고 가려움은 그리 심하지 않으나 음식물에 대한 과민 반응이 있고 태열과 증상이 비슷하다.

-소아기(만2세에서 만 10세까지) 만 2세를 넘어서면 음식물에 대한 과민성과 얼굴 발적같은 증상은 비교적 줄어들며 무릎 뒤쪽과 팔꿈치 안쪽 엉덩이 사타구니 등에 습진이 날로 더 심해진다. 계절적으로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악화되는 경우가 많고 피부에 인설(하얀가루)을 동반하기도 한다. 건성이므로 가려움증이 심해서 잠을 설치는 경우도 많으며 계속 피부를 긁어서 멜라닌 색소가 침착되어 피부색이 검게 변하고 또는 코끼리 가죽처럼 딱딱하게 굳어지기도 한다. 대개 6~7세, 10~12세 정도에 면역기전이 활성화 되면서 자연스레 호전되는 경우도 많다.

-사춘기와 성인기 스트레스와 연관되어 가려움증 발진 태선화가 나타나고 피부가 서로 닿는 부위나 목 얼굴 손에도 두꺼운 습진이 더 많이 나타나게 되는데 비염 천식을 동반하기도 하고 정서적인 불안 초조감 등으로 신경질적이고 화를 잘 내게 된다.

아토피의 한방치료

유아기 주로 음식과 환경에 영향을 받음으로 모유수유 분유 등으로 유단백을 분해 못하여 나타나는 만큼 위액부족 트립신 분비부족 담즙분비 부족 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그에 따른 처방을 하게 되면 신속하게 치료될 수 있는 것이다.
본원에서는 “가미청기산”에 유단백질의 분해 능력과 폐기능을 향상시키는 약재를 엄선하여 최첨단 탕전설비를 사용하여 완전하게 유독성을 100% 제거한 후 증숙하여 유아에게도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는 약물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소아기 때는 주로 면역력과 관련이 있는데 갑자기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은데 그 이유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의 감작으로 반복되다보니 폭발적으로 면역항체가 증가되어 나타나는 만큼 신속한 면역조절능력의 균형을 맞추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물론 유아기 때와 같이 위액 담즙분비 트립신 분비부족일 경우가 많아 피부막 세포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단계로 잘못 관리하거나 치료시기를 놓치면 중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는 스트레스와 환경, 음식과도 연관이 많아지는 시기인 만큼 증상에 따른 다양한 처방이 요구됩니다. 따라서 “가미청기산”과 “소풍산”에 본원의 특허처방을 가미하여 조기에 피부의 열감을 내려주고 손상된 피부장벽을 회복시켜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사춘기 및 성인기의 치료 요즘 어렸을 때 아토피를 앓은 경험이 있는 환자나 또는 성인이 되어서 갑자기 아토피가 심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환경공해 음식공해 스트레스 등으로 복합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치료가 더디다. 시기적으로는 중3 고3때 더 많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어 사춘기와 성인기에는 스트레스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스트레스 요인을 줄여주는 것도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사춘기와 성인기는 특히 스트레스와 밀접한 연관이 있고 음식물의 소화, 대사가 잘 되지 않음으로 오는 제4유형의알레르기 자가 면역질환에 해당됩니다. 따라서 반드시 면역조절 능력을 향상시키는 약물을 사용하는데 본원의 “청기전”과 흡수력을 높여 면역기전을 조절하는 Rg3 진센 엑기스 등을 가미한 처방으로 치료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아토피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촉발요인)

1. 음식 알레르겐
2. 환경 알레르겐
3. 약물중독이나 스테로이드의 과다복용과 연고를 사용하다 중단한 경우(바운딩현상)
4. 발열을 동반한 질환이나 예방접종 등으로 증상이 심해진다.
5. 과음 과로 스트레스 수면부족은 증상을 즉시 악화시킨다.

아토피의 관리요령

아토피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환자의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가려움증 가려움은 아토피의 주된 증상으로 겨울철 합성섬유의 정전기 건조한 기후 또는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 살이 겹치는 부분이 가려워 긁게 되는데 손톱을 짧게 잘라주고 취침시에는 손에 장갑을 씌우는 것도 좋은 관리방법이다. 심하게 가려울 경우는 비닐봉지에 얼음을 넣어 헝겊이나 수건에 싸서 가려운 곳에 간접 얼음찜질을 하게 되면 가려움이 완화된다.

음식과 운동 아토피환자는 식습관의 개선이 요구되는데 증상 악화요인(촉발요인)을 삼가며 적당한 운동은 오히려 아토피치료에 도움이 된다.

환경 집안 실내습도와 온도(온도:18-22℃ 습도:50-60%)를 적절하게 유지시키고 환경을 청결하게 한다.(애완동물, 천으로 된 소파, 카펫 등의 실내 환경을 개선하고 또 여기에 서식하는 집 먼지 진드기등과 새집증후군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목욕 목욕은 자주 하는 것보다 미지근한 온도(28-32도)에서 1일 1회 정도가 적당하며 때 타올로 상처 나도록 문지르지 말고 중성비누나 지방제거 능력이 뛰어난 비누로 샤워하거나 가급적 물속에 15-20분정도 피부를 촉촉이 담그는 것이 좋다.(삼백초 어성초 약쑥 사매 소금물 중조 등을 달여 목욕물로 사용하면 효과만점)

피부 관리나 의복 피부는 건조하거나 습하게 되면 아토피가 악화되므로 피부 관리에 주의가 요망되며 특히 목욕후 피부가 건조해지기 전에 보습제등을 바르는 것이 좋다. 의복도 합성섬유는 피하는 것이 좋고 새 옷을 입을 때 표백제를 사용하거나 세탁 후에는 옷등에 세제류가 조금도 남지 않도록 깨끗이 헹궈야 한다.

정서적으로 안정이 필요하다 환자는 정서적인 불안감으로 짜증이나 화를 내며 과도한 스트레스는 대인을 기피하고 우울증 같은 현상이 일어난다. 또한 인간의 기본욕구인 식욕을 제한하며 음식물관리를 하다보면 어린아이들은 음식과의 상관관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충분한 대화와 설명으로 마음의 안정과 여유를 갖도록 하는 것이 치료에 더 많은 도움이 된다.

연고제 보습제의 사용 연고제 보습제는 85% 이상 스테로이드가 들어있어 가급적 소량 함유되었거나 생약보습제의 사용을 권한다. 만일 이런 약물을 오랫동안 사용하여 왔다면 갑자기 중단할 경우 리바운드현상(예전의 상태보다 더욱 심하게 나타남)이 나타나 환자가 고통을 견디기가 어려워 의사선생님의 조언을 받으면서 서서히 줄여 나가야 한다.

  • 본 사이트의 내용 중 부분 또는 전체를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비전한의원 메인

  • 비전한의원
  • 주소 : [54992]전북 전주시 덕진구 진북동 292-7 (노송여울2길 140)
  • 전화 : 063)254-8275
  • 팩스 : 063)254-8535
  • 사업자 등록번호 : 120-90-67607
  • 대표 : 김경렬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
  • 이메일 : pghw@hotmail.com